서울대학교
X-Corps 경진대회
일시 : 2017년 12월 8일(금) | 장소 :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 5층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서울대 이창희 교수 연구팀, 반도체 공정비용 절반으로 줄이는 핵심 기술 개발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7.04.17|조회수 : 210번 읽음

서울대 이창희 교수 연구팀,
반도체 공정비용 절반으로 줄이는 핵심 기술 개발
- 유기반도체 공정에 잉크젯 프린팅 도입 … CMOS 회로 찍어내듯 생산 가능



▲ (왼쪽부터)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이창희 교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김혁 박사


서울대 공대(학장 이건우)는 전기정보공학부 이창희 교수와 한국생산기술연구원 김혁 박사 공동 연구팀이 반도체 공정 비용을 절반으로 줄일 수 있는 핵심 기술을 개발했다.
전통적인 반도체 공정에는 시모스(CMOS·상보성 금속 산화막 반도체) 회로가 사용되는데, 회로 제작을 위해 n형 반도체와 p형 반도체를 모두 필요로 한다. n형과 p형 반도체는 특성이 달라 서로 다른 기판에 성형해야 하기 때문에 공정 횟수가 증가하는 것은 물론 패터닝이 어려워 제작 비용이 많이 드는 한계가 있다.
이에 연구팀은 현재 스마트폰이나 TV 등에 쓰이는 무기반도체 대신 양극성 물질인 유기반도체를 이용해 이런 문제점을 해결했다. 유기반도체는 n형과 p형 반도체 양쪽 모두에 사용될 수 있어, 복잡한 전자소자를 하나의 물질로 만들어 공정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다.
기존에는 유기반도체 극성 조절이 특정 시스템에서만 가능해 대면적 생산이 어려웠는데, 연구팀은 유기반도체 공정에 잉크젯 프린팅 공정을 도입해 찍어내듯 CMOS 회로 생산에 성공했다.
이창희 교수는 “전하 주입량을 제어해 반도체 내부의 전하 농도를 조절, 유기반도체의 극성을 자유자재로 변화시킴으로써 다양한 시스템에 적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혁 박사는 "자율주행차,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등의 발달로 반도체 수요가 늘고 있다"며 "이번 연구로 차세대 반도체로 주목받고 있는 유기반도체의 활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 중견연구지원사업과 산업통상자원부 산업핵심기술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았다. 연구 결과는  '사이언티픽 리포츠'(Scientific Reports) 4월 12일 온라인에 실렸다.

첨부파일
이전글 서울대 홍성걸 교수팀, 시멘트 없이 물로 굳는 친환경 콘크리트 개발
다음글 국제 원자력 학술대회 ‘M&C 2017’ 개막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IT 서비스 및 공간예약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