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원 후보자
탐색위원회 운영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2017학년 1학기 「교원 후보자 탐색위원회(Faculty Search Committee)」 운영 안내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에서 확인하세요.
닫기

서울대 김성재 교수 연구팀, 비파괴 세포 농축 장치 개발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7.07.13|조회수 : 50번 읽음

서울대 김성재 교수 연구팀, 비파괴 세포 농축 장치 개발

- 간단한 구조 및 공정으로 적혈구 등 생체세포 비파괴 농축 가능
- 과학기술분야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게재

김성재 교수, 이효민 BK교수, 김준석 연구원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김성재 교수 연구팀: (왼쪽부터) 김성재 교수, 이효민 BK교수, 김준석 연구원
 
서울대 공대(학장 이건우)는 전기정보공학부 김성재 교수 연구팀이 나노전기유체역학 장치를 이용해 농축 대상 물질에 작용하는 전단응력을 최소화한 비파괴적 세포 농축장치를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적혈구와 같은 깨지기 쉬운 생체세포들을 비파괴 방식으로 농축하여 진단 분야의 핵심 기술을 개발한 의의를 갖는다.
 
생체시료, 중금속 등의 대상 물질을 검출하기 위해서는 고가의 검출기를 사용하거나 시료 준비 단계에서 대상 물질의 농도를 높이는 선 작업이 반드시 필요하다. 분자량이 작은 단분자 화학 물질의 경우 다양한 방식의 농축 방법들이 존재하지만, 얇은 세포막으로 이루어진 생체물질들의 경우는 그 방법들이 제한적이다. 원심분리법이 주로 사용되나 세포가 쉽게 깨지기 쉬운 경우 타겟물질을 비파괴적으로 농축하는 장치가 절실히 요구되어 왔다.
 
연구팀은 높은 전기전도성의 나노다공성 막을 미세유체채널과 병렬 배치한 장치를 고안하였다. 해당 장치는 기존 장치들에 비해 표면의 전기전도도가 수십 배 늘어난 효과를 지닌다. 그 결과, 농축과정에서 발생하는 와류(전기대류성)가 억제되어 농축하고자 하는 타겟물질에 작용하는 힘(전단응력)을 최소화 할 수 있었다. 연구팀은 제안한 장치의 유효성을 실험과 이론적 시뮬레이션을 통해 검증하였으며, 고전해질농도 환경하에서 비파괴적으로 적혈구를 농축 할 수 있음을 보였다.
 
해당 메커니즘은 표면전도도를 높임으로써 전기유체 장치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는 물리적 중요성과 더불어, 혈액 검사를 빈번히 해야하는 환자들에게 채혈량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장치로 응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한 성과이다.
 
김성재 교수는 “이번 연구는 이론적 분석을 기반으로, 실험의 설계 그리고 최종적으로 실제 공학적 응용처가 잘 정립된 연구”라며, “제안한 기술은 바이오-나노센싱 연구 분야에의 응용과 함께 농축을 이용한 생체물질 검사, 식품 안전성 검사, 약물 검사 등에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연구는 이번 달 11일 세계적인 과학잡지 ‘네이처(Nature)’의 자매지인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에 게재되었다. 논문명은 ‘전기적 경로의 분기를 이용한 이온 농도 분극 현상(Ion Concentration Polarization by Bifurcated Current Path)’이다.
 
(a) 기존장치에서 농축과정에서 용혈(파괴)되는 적혈구 및 등가회로도 (b) 개발한 미세유체역학 장치를 통해 비파괴적으로 농축되는 적혈구 및 전기적 등가회로도
(a) 기존장치에서 농축과정에서 용혈(파괴)되는 적혈구 및 등가회로도
(b) 개발한 미세유체역학 장치를 통해 비파괴적으로 농축되는 적혈구 및 전기적 등가회로도
첨부파일
이전글 다음글 목록입니다.
이전글 서울대 황석연 교수팀, 2017 미국약물전달학회 최고논문상 수상
다음글 [아나패스] 2017년 병역특례 (전문연구요원) 사원 채용공고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