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학년도 제2차
대학교원 신규채용
접수기간: 2017.10.10. (화) ~ 10. 23. (월) 기간 중 월~금 10:00~17:00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서울대 여재익 교수팀, 세계 최초로 바늘 없는 주사 약물 효능시험 성공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7.09.19|조회수 : 137번 읽음

서울대 여재익 교수팀,
세계 최초로 바늘 없는 주사 약물 효능시험 성공

- 주사의존도 높은 당뇨환자의 삶의 질 향상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여재익 교수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여재익 교수
 
국내 연구팀이 바늘 없는 주사기를 개발해 통증 없이 약물의 효능을 확인하는 데 성공했다.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기계항공공학부 여재익 교수팀(장헌재, 함휘찬 연구원)이 바늘 없는 주사 장치를 통해 통증 없이 소량의 약물을 빠른 시간 반복 주입하는 실험을 통해 약효를 검증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이 개발한 바늘 없는 주사는 주사 장치에서 분사되는 약물이 피부에 직접 주입된다. 기존  바늘식 주사기의 통증과 불편함을 없애고 감염도 방지할 수 있다.
 
머리카락 한 가닥 두께 정도의 미세한 구멍을 통해 약물이 초당 150m의 빠르고 일정한 속도로 반복 분사되면서 통증을 느낄 수 없다.
 
이를 위해 연구팀은 우주추진원리를 적용해 소량의 고밀도 에너지를 순간적으로 팽창시켜 약물을 빠르게 분사하는 약물분사시스템을 개발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인슐린 분비가 없는 1형 당뇨 쥐에 인슐린을 주사한 뒤, 기존의 주사기와 동일하게 혈당이 조절되는 것을 확인했다. 기존 주사기로 약물 주사를 한 경우와 효력이 동일함을 동물실험을 통해 세계 최초로 검증한 것.
 
이번 바늘 없는 주사의 개발은 바늘식 주사기로 다룰 수 없었던 의료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여재익 교수는 “바늘 없는 주사는 인슐린, 호르몬이나 백신과 같이 열과 환경에 민감한 단백질 성분의 약물에도 적합한 신개념 무통증 약물주입장치”라며, “바늘공포가 있거나 감염을 우려하는 환자, 하루 1회씩 주사를 맞아야 하는 소아 및 성인 당뇨환자들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 펜형 무침 주사를 피부에 주사하는 모습

▲ 당뇨병 마우스모델을 이용한 인슐린 주입장치의 효능 평가
첨부파일
이전글 정덕균·현택환 교수, 서울대 석좌교수로 임용
다음글 서울대 이광복 교수, 대한민국학술원상 수상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IT 서비스 및 공간예약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