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X-Corps 경진대회
일시 : 2017년 12월 8일(금) | 장소 : 서울대학교 글로벌공학교육센터 5층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화장실에서 공짜로 비료 생산… 친환경-자원순환형 화장실 ‘토리’ 비료로 작물 재배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7.11.13|조회수 : 40번 읽음

화장실에서 공짜로 비료 생산…
친환경-자원순환형 화장실 ‘토리’ 비료로 작물 재배

- 토양에 이로운 혁신적인 화장실 ‘토리(土利)’, 시중 비료보다 효과 더 좋아
- 물을 사용하지 않고, 분과 뇨를 분리함으로써 비료 생산에 용이


11월 7일 천수텃밭의 모습
▲ 11월 7일 천수텃밭의 모습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지속가능 물관리 연구센터(센터장 한무영 교수)가 혁신적인 친환경-자원순환형 화장실 ‘토리(土利)’를 통해 생산한 비료로 작물을 시험 재배한 결과를 13일 공개했다.  토리의 비료로 재배한 채소(무)를 수확하는 행사는 11월 13일(월) 12시에 노원구 천수텃밭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토리는 분뇨를 쓰레기로 생각하여 버리는 서양의 사고방식에서 탈피하여 분뇨를 비료로 생각하는 동양의 사고방식을 적용한 화장실이다.
 
기존 화장실은 분과 뇨를 함께 배출시켜 저장을 하거나 처리하기 때문에 복잡한 처리과정을 거쳐야 정화 또는 비료화가 가능하다. 그러나 토리는 물을 사용하지 않고 분과 뇨를 분리하기 때문에 매우 간단한 방법만으로도 분을 통한 퇴비, 뇨를 통한 액비 생산이 가능하다.
 
서울대 연구진은 토리를 노원도시농업네트워크(대표 이은수)에서 관리하는 천수텃밭에 설치했으며, 토리에서 생산된 비료를 텃밭에 사용하여 식물의 생장과 토양의 성질에 미치는 영향을 분석했다.
 
①일반 흙, ②시중의 비료를 사용한 흙, ③토리의 액비를 사용한 흙, ④토리의 퇴비를 사용한 흙, ⑤토리의 액비와 퇴비를 함께 사용한 흙 등 5가지 종류의 토양에서 자라는 식물(무)의 생장 특성을 비교한 결과 ⑤토리의 액비와 퇴비를 함께 사용한 흙에서 가장 효과가 좋은 것을 확인했다.
 
천수텃밭 관계자는 “일반적인 비료는 20kg 당 2~3만원이 들어가지만, 토리에서 생산된 비료는 구입비용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효과까지 더 좋다”며 매우 만족했다.
 
서울대 연구진은 “토리는 물을 사용하지 않도록 고안하여 비료의 생산효율을 높였으며, 환기구를 아래에 설치하여 일반 화장실보다 냄새가 나지 않도록 개발하였다”고 밝혔다.
 
토리에 대한 연구결과는 타 지역(도시) 농부들의 텃밭뿐만 아니라 수돗물 및 하수시설(하수배관, 하수처리시설)이 공급되지 않는 고속도로, 섬, 산 등 오지지역 및 저개발국가 등에도 공급될 수 있다.
첨부파일
이전글 서울대 산업공학과, 제13회 석사논문경진대회 대상·우수상 수상
다음글 서울대 이철 박사, 한국전략경영학회 우수 박사 논문상 수상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IT 서비스 및 공간예약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