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봉사센터 공헌 동계
공(工)드림 캠프 개최
일시 : 2018. 2. 3.(토) ~ 2017. 2. 6.(화) | 장소 : 경기도 광주시 도척면 노곡리 351-4, DB인재개발원
자세한 사항은 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충전시간 12분까지 단축’, 서울대 최장욱 교수팀 리튬이온 전지 소재 개발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7.11.29|조회수 : 56번 읽음

충전시간 12분까지 단축’,
서울대 최장욱 교수팀 리튬이온 전지 소재 개발

- 기존 전지보다 충전 용량 45% 향상, 충전 속도 5배 빠른 ‘그래핀 볼’


서울대 화학생물공학부 최장욱 교수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화학생물공학부 최장욱 교수팀이 기존 리튬이온 전지보다 충전 용량은 45% 향상시키면서 충전 속도를 5배 이상 빠르게 만들 수 있는 배터리 소재 '그래핀 볼' 개발에 성공했다고 29일 밝혔다.
 
기존 리튬이온 전지는 고속충전 기술을 사용해도 완전히 충전하는 데 1시간 가까이 걸렸지만, 그래핀 볼 소재를 사용한 배터리는 12분이면 완전 충전이 가능하다. 또 전기차용 배터리에 요구되는 온도 기준인 60도까지 안정성을 유지할 수 있다.
 
그래핀은 흑연에서 벗겨낸 얇은 탄소 원자막이다. 구리보다 100배 이상 전기가 잘 통하고, 실리콘보다 140배 이상 전자를 빠르게 이동시킬 수 있어 급속 충전에 이상적 소재로 꼽힌다.
 
연구팀은 그래핀을 배터리에 적용할 방법을 찾다가 저렴한 실리카(SiO2)를 이용해 그래핀을 마치 팝콘 같은 3차원 입체 형태로 대량 합성하는 메커니즘을 규명했다.
 
이 그래핀 볼을 리튬이온 전지의 양극 보호막과 음극 소재로 활용한 결과, 충전 용량이 늘고 충전 시간은 단축되면서 고온 안전성까지 확보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난 것.
 
리튬이온 전지는 1991년 처음 상용화된 이후 모바일 기기와 전기차 등으로 적용이 확대되고 있다. 하지만 용량 증가나 충전 시간 단축 등 성능 개선은 한계에 이른 상황이다. 그래핀은 이러한 한계를 해결하고 전지의 성능을 끌어올릴 혁신적 소재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연구는 최 교수 연구팀이 삼성전자 종합기술원, 삼성 SDI와 함께 공동으로 진행했다
.

그래핀 볼의 확대 이미지
 
첨부파일
이전글 기계항공공학부 김민수 교수, ‘냉난방공조산업발전 유공자 시상식’ 대통령 표창
다음글 ‘수도요금 연 3천만 원 절약’ 서울대 기숙사 빗물-저농도 하이브리드 시설 준공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IT 서비스 및 공간예약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