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긴급공지
4월 24일부터 5월 6일 사이에 이태원 일대 클럽이나 요식업소를 방문하였거나확진자와 동선이 겹치는 구성원은,
“증상에 관계없이” 등교하지 말고 반드시 중앙방역대책본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관할 보건소나 1339로 연락하여 방역당국의
지시를 철저히 따르기 바라며, 공대 학생행정실 배현정 선생님(spica97@snu.ac.kr)께 반드시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서울대 신용대 교수 세포 내 상분리를 이용한 유전체 구조 변환 기술 개발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8.12.17|조회수 : 480번 읽음

서울대 신용대 교수
세포 내 상분리를 이용한 유전체 구조 변환 기술 개발

-  국제 학술지 셀(Cell)지 최신호 게재

  • ▲서울대 기계항공공학부 신용대 교수
 
서울대 공대(학장 차국헌)는 기계항공공학부 신용대 교수가 프린스턴대 클리프 브랭윈 교수와 공동 연구로 세포 내 상분리 제어를 통해 형성된 액체 방울을 이용해 유전체의 구조를 변환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상분리(phase separation)는 물과 기름이 섞이지 않는 것과 같이 일상생활에서 자주 접할 수 있는 현상이다. 최근 연구에서 상분리 현상이 세포 내부에서도 일어나며, 상분리를 통해 액체 방울과 같은 응집체들이 만들어진다는 것이 밝혀졌다.
 
100나노미터에서 수 마이크로미터 정도의 크기의 이 응집체들을 특정 생체분자들이 다른 분자들과 분리 및 응집해 생성되며 다양한 세포 활동에 관여한다. 신용대 교수는 2017년 발표한 셀(Cell)지 논문에서 분자 간 상호작용을 조절함으로써 세포 내 상분리를 제어할 수 있다는 것을 세계 최초로 입증했다.
 
이번 연구에서 공동 연구팀은 단백질 분자의 특성을 빛을 이용해 조절할 수 있는 광유전학(optogenetics) 기술과 특정 유전자를 표지할 수 있는 유전자 가위(CRISPR/Cas9)를 융합했다. 이를 통해 살아 있는 세포 내의 타겟 유전자에 유전자 발현과 관련된 단백질로 이뤄진 액체 방울을 응결시킬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
 
연구팀은 ‘CasDrop’이라고 명명한 이 기술을 이용해서 유전체와 액체 방울 사이의 역학적 상호 작용을 관찰했다. 또 세포핵 속에 존재하는 액체 방울의 응집체가 유전체를 선택적으로 변형하는 필터 역할을 한다는 새로운 모델을 제시했다.
 
신용대 교수는 “이번 연구는 세포 내 구조들의 역학적 상호작용의 중요성을 다시금 보여주는 좋은 사례”라며, “유전체와 액적 응집체 사이의 상호작용 및 그 기능을 연구하는 데 중요한 도구로 활용될 것”이라고 연구의 의의를 설명했다.  
 
본 연구는 서울대 신임교수 연구정착금 지원으로 수행됐다. 연구 성과를 담은 논문은 세계적인 저널 셀(Cell)지 11월 29일 자에 게재됐다.
 
 

▲ CasDrop 기술의 개념도(왼쪽 위)와 액체상 응집체와 유전체의 역학적 상호작용


▲ 텔로미어와 액체상 응집체의 역학적 상호작용
이전글 서울대 김윤영 교수팀, 초고감도 진동·초음파 센싱 기술 개발
다음글 서울대 전병곤 교수팀, 쉽고 빠른 딥러닝 모델 개발 시스템 ‘JANUS’ 개발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신청 및 IT 서비스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