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sian Deans’ Forum 2019
The Rising Stars Workshop
공학분야 여성 학계 인력 양성을 위해 아시아 최고의 공과대학들이 이번 워크샵을 공동 주관합니다.
교수님들의 유수한 박사과정생 및 박사학위 소지자 추천을 부탁드립니다.
- 일정 및 장소: 2019. 10. 24.(목) ~ 2019. 10. 27.(일),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자세한 사항은 https://risingstarsasia.org를 참고해주세요.
닫기

서울대 박용래 교수팀, 소프트 로봇 국제 컨퍼런스에서 최우수 논문상 수상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19.05.02|조회수 : 112번 읽음

서울대 박용래 교수팀,
소프트 로봇 국제 컨퍼런스에서 최우수 논문상 수상


서울대학교 박용래 교수, 김태경 박사과정, UIUC 박해원 교수 (왼쪽부터)
 
서울대 공대 (학장 차국헌)는 기계항공공학부 박용래 교수팀이 4월 14일~18일까지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2019 로보소프트 (RoboSoft 2019)’에서 최우수 논문상 (Best Conference Paper Award)을 수상했다고 2일 밝혔다.
 
이 대회는 IEEE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가 주관하는 행사로 전 세계 소포트 로봇 분야의 전문가들이 모이는 소프트 로봇 국제 컨퍼런스다. 지난해 이탈리아에서 처음으로 열렸으며 올해 국내에서 두 번째 대회가 개최됐다.
 
서울대 공대 기계항공공학부의 소프트 로봇 및 바이오닉스 연구실을 이끄는 박용래 교수는 이번 대회에 참가해 미국 일리노이대학 어버너-섐페인캠퍼스 박해원 교수팀 (현 KAIST 기계공학과 교수)과의 공동 연구 성과로 수상했다.
 
서울대 박용래 교수팀은 팽창 및 수축이 가능하고 외부 접촉의 위치와 크기를 감지할 수 있는 인공 피부를 개발해, UIUC 박해원 교수가 개발한 4족 보행 로봇의 다리에 결합시켰다. 그 결과 소프트 센싱 기술을 활용해 로봇의 안전성과 주변 환경에 대한 적응성을 높일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독창성과 우수성을 인정받았다.
 
서울대 박용래 교수는 “유연한 소재를 사용해 센서, 엑츄에이터와 같은 로봇 요소 기술을 개발하는 소프트 로봇 기술과 4족 보행 모바일 로봇 기술을 접목함으로써 새로운 미래 로봇 플랫폼을 제시했다”며, “이번 대회에서 거둔 성과를 바탕으로 앞으로 더욱 혁신적인 연구를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산업통산자원부에서 지원하는 한미공동연구로 진행되는 ‘재난 현장 구조 및 인도적 지원을 위한 차세대 로봇 원천기술’ 개발사업의 일환으로 수행되었다.
 
수상 논문 : Design of A Lightweight Inflatable Sensing Sleeve for Increased Adaptability and Safety of Legged Robots (T. Kim, J. Park, S. J. Yoon, D. H. Kong, H. Park, and Y.-L. Park).
 
첨부파일
이전글 서울대 권성훈 교수, 경희대 박욱 교수 공동 연구팀 세계 최고 가격경쟁력 DNA 메모리 기술 개발
다음글 윤병동 교수 2019년 과학·정보통신의 날 기념식에서 국무총리상 수상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신청 및 IT 서비스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