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거리두기
2단계 조치
 
일시 : 2021년 5월 3일(월) ~ 5월 23일(일)
※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서울대 공대 전병곤 교수, 유럽 컴퓨터 시스템 분야 최고 학회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로 수상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21.04.30|조회수 : 52번 읽음

서울대 공대 전병곤 교수,
유럽 컴퓨터 시스템 분야 최고 학회서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로 수상

-2021 EuroSys, Test of Time Award 수상, “10년간 가장 영향력 컸던 논문”
-2011년 발표한 모바일-클라우드 컴퓨팅 연구로 인정, 2,300회 이상 인용돼

 
▲ 서울대 공대 전병곤 교수
 
서울대학교 공과대학(학장 차국헌)은 컴퓨터공학부 전병곤 교수의 ‘클론클라우드(CloneCloud)’ 연구가 지난 10년간 컴퓨터 시스템 분야에서 발표된 논문 중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로 선정되어 한국 최초로 2021 유럽 컴퓨터 시스템 학회(EuroSys)의 ‘Test of Time Award’를 수상했다고 30일 밝혔다.  
 
유럽 컴퓨터 시스템 분야의 최고 학회인 EuroSys는 해마다 10년 전에 발표된 시스템 연구 논문 중 10년간 가장 영향력이 컸던 논문 1편을 선정하여 Test of Time Award를 수여한다. 수상식은 EuroSys 2021 학회에서 온라인으로 한국시간 24일 오후 6시경 진행됐다. 전병곤 교수는 또 다른 논문인 테인트드로이드(TaintDroid) 연구가 2020년 미국 컴퓨터 학회 SIGOPS에서 10년간 가장 영향력 있는 논문으로 선정되어 ACM SIGOPS 명예의 전당에 오른 바 있다.
 
이번에 수상한 논문은 2011년 EuroSys에서 발표한 클론클라우드 연구다. 당시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스마트폰 클론을 클라우드에서 수행하여 스마트폰 앱을 빠르게 하는 시스템 기술을 제안하였다. 구글 학술 검색 스칼라에 의하면 해당 논문은 2,300회 이상 인용되었으며 모바일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를 개척한 연구로 산학계에서 인정받고 있다. 이번 수상으로 전병곤 교수는 10년간 가장 영향력 있는 연구를 해낸 것으로 세계에서 2년 연속 인정받은 것이다.
 
전병곤 교수는 “미래선도기술을 감지, 연구, 개발하는 능력을 인정받은 것 같아 기쁘고 영광”이라면서, “최근에는 새로운 언어 인공지능을 연구 개발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이를 위해 (주)프렌들리에이아이(friendli.ai)를 설립하였으며 자연어 처리 시스템 중 최고로 꼽히는 GPT-3와 같은 초대형 언어 인공지능을 대규모 분산 학습으로 만들어 사용자들에게 제공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수상 논문]
CloneCloud: Elastic Execution between Mobile Device and Cloud”, Byung-Gon Chun, Sunghwan Ihm, Petros Maniatis, Mayur Naik, Ashwin Patti
이전글 물속을 ‘나는 양탄자’? 서울대 조규진 교수팀, 나뭇잎 움직임 모사한 수중 소프트 로봇 개발
다음글 “유니콘 기업 만들자” 서울대 공대-BSK인베스트먼트 등 5개 벤처투자기관, 스타트업 투자 협력 위한 협약식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신청 및 IT 서비스
온라인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