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거리두기
시행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 기본방역수칙 및 추가 적용 수칙 모두 준수
닫기

서울대 공대 차국헌 학장, 일본 고분자학회 ‘인터내셔널 어워드’ 수상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21.05.24|조회수 : 161번 읽음

서울대 공대 차국헌 학장,
일본 고분자학회 ‘인터내셔널 어워드’ 수상

- 고분자 소재 개발 창의적 연구 인정받아 단독 수상, 기조강연 예정
- 정유산업 산업 폐기물인 황가루를 가공 가능하게 하여 고부가 가치 응용,
전 세계 학계 선도하며 큰 기여 인정받음
▲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차국헌 학장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차국헌 학장(화학생물공학부 교수)이 황을 이용해 차세대 배터리를 제작하는 연구 등 지난 30여 년간 국내외 고분자 과학 분야에서 활동한 업적을 인정받아 일본 고분자학회의 ‘SPSJ 인터내셔널 어워드 수상자’로 단독 선정됐다.  
 
일본 고분자학회(The Society of Polymer Science, Japan; SPSJ)는 세계 최대 규모의 고분자 과학 전문 학회로 ‘SPSJ 인터내셔널 어워드(International Award)’는 학회가 1994년부터 매년 고분자 과학 분야 발전에 기여한 과학자를 선정해 수여하는 상이다.
 
차국헌 학장은 고분자 재료 관련 연구 분야의 세계적 석학으로 황 고분자를 포함한 고분자 소재 개발 분야에서 창의적 연구를 선도해 온 공로로 이 상을 수상하게 되었다. 이 연구는 이전에 없던 새로운 발상에서 출발해 미래사회에 영향이 큰 독보적인 결과를 도출하였다. 시상식은 5월 26일 온라인으로 열리는 연차학술발표회에서 진행되며, 차국헌 학장은 수상을 기념한 기조강연을 할 예정이다. 이번 수상은 한국 고분자 학술 분야가 세계를 선도하는 수준임을 각인시켰다.
 
그는 논문(‘Sulfur Polymers: Materials for Sustainable Growth’(유황 중합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재료))에서 “정유산업 탈황공정에서 배출되는 황가루를 가공 가능한 중합체 물질로 변환하기 위한 화학의 발전은 첨단 물질의 대체 공급 원료로 황 활용의 새로운 지평을 여는 특별한 기회”라면서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 해결을 위한 다양한 방법을 제안했다. 이러한 차국헌 학장의 연구들은 학계에서 지속 가능한 고분자 소재 개발에 크게 기여한 공로로 인정되고 있다.
 
차 학장은 이번 수상에 대해 “산업 폐기물인 황가루를 플라스틱처럼 가공이 가능하도록 변형하여 차세대 배터리(리튬-황 배터리) 및 자율주행용 적외선 렌즈 제작 등 고부가가치 응용에 적용한 최초의 시도가 인정받은 것으로 보입니다”라면서 “최근 탄소 중립 등 기후변화에 대응하는 친환경 기술 및 자원 재활용이 중요해지는 시점에서 이러한 독창적인 연구 결과가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은 시기적절하다고 생각합니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차국헌 학장은 서울대학교 화학공학부를 거쳐 1989년 미국 스탠퍼드 대학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IBM 알마덴 연구소에서 박사 후 연구원으로 근무 후 귀국해 LG화학 연구소 선임연구원을 거쳐 1991년 서울대학교 공과대학 화학생물공학부 교수로 부임했다. 2017년부터 공과대학 학장으로 취임, 2019년에는 한국고분자학회 회장을 역임한 바 있다.
 
고분자 및 하이브리드 재료가 주전공으로 반도체 양자점 제조 및 소자 개발, 최근에는 황을 이용한 차세대 배터리 및 광학 소재 개발 연구로 고분자 공학의 새로운 방향을 제시하였다. 특히 정유 시설에서 발생한 황을 플라스틱처럼 활용하는 연구에 집중하여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야간 투시 고글 및 자율주행용 고성능 적외선 광학렌즈 등 제조에 활용하는 기술을 개발하였다.
 
차국헌 학장은 지난 30여 년간 연구와 후학 양성에 힘쓰면서 국내외 고분자 학계에 영향력을 펼쳐왔다. 그리고 그의 연구 결과는 국내 반도체, 전자재료 및 정유 산업에도 새로운 발전을 일궈냈다.
 
그간의 업적을 인정받아 국내에서는 제34회 인촌상(2020년), 삼성고분자학술상(2012년), 신양공학학술상(2011년) 등을 수상했으며, 해외에서는 이번 수상을 비롯하여 프랑스 ESPCI의 TOTAL Visiting Scholar Award(2017년) 수상 및 미국 물리학회 석학회원, 독일 구텐베르크 연구재단 석학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한편, 차국헌 학장은 지난 3월 12일 일본 고분자학회가 주최한 고분자 개념 도입 100주년 심포지엄에서 한국 대표로 “고분자의 향후 100년”에 대해 초청강연을 한 바 있다.

[연구 제목]
Pioneering Research on Processible Polymeric Sulfur Films for Advanced Applications
이전글 서울대 공대 글로벌R&DB센터, 한∙미 전략적 인프라스트럭처 협력 포럼 개최
다음글 서울대 공대, SK그룹사와 협업한 AI 전문가 양성 과정 수료식 진행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신청 및 IT 서비스
온라인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