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적거리두기
시행
 
마스크 착용을 생활화하고 불필요한 외출은 삼가해주시기 바랍니다.
※ 기본방역수칙 및 추가 적용 수칙 모두 준수
닫기

가우스랩스-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AI 연구 역량 강화 및 인재 양성을 위한 협약식 진행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21.09.03|조회수 : 51번 읽음

가우스랩스-서울대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AI 연구 역량 강화 및 인재 양성을 위한 협약식 진행

 
- 연구 인프라 및 연구 결과물 공유 등 추진
- 우수 인재가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반 마련

▲ 왼쪽부터 이정우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김영한 가우스랩스 대표이사
 
SK그룹의 산업용 인공지능(AI) 전문기업 가우스랩스와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는 인공지능(AI) 관련 연구 역량 강화와 우수 인재 양성을 위해 협약식을 진행했다고 3일(금) 밝혔다.
 
이번 협약식에는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이정우 교수, 운영기획부장 이종호 교수, 가우스랩스 김영한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 대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양측은 이번 협약식을 통해 인력 교류, 공동 연구, 연구 인프라 및 연구 결과물 공유 등의 추진과 더불어 우수 인재가 가우스랩스에서 역량을 펼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가우스랩스는 지난해 8월 미국 실리콘밸리에 본사를 설립하면서 출범했으며, 현재는 SK하이닉스의 제조현장에서 발생되는 데이터를 활용해 생산효율을 높일 수 있는 솔루션을 개발하고 있다.
 
향후에는 사업 영역을 확대해 다양한 산업의 글로벌 제조 현장에서 혁신을 이끌 수 있는 산업용 AI전문기업으로 성장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장 이정우 교수는 “세계적인 산업용 AI회사를 지향하는 가우스랩스와의 교류를 통해 학생들은 실제 산업 현장에서의 경험을 쌓아가며 역량을 높여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가우스랩스 김영한 대표는 “1991년 설립된 서울대학교 뉴미디어통신공동연구소는 30년 동안 AI의 근간이 되는 ICT 융합분야 전반에서 뛰어난 인물을 배출해 온 인재 양성의 산실”이라면서 “활발한 연구개발과 인적교류를 통해 기술력을 강화하고 우수한 인재를 육성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가우스랩스는 성장을 가속화하기 위해 현재 한국과 미국에서 인재 채용을 진행 중에 있으며, 국내외 유수 대학들과 지속적으로 교류를 넓혀가며 기술력과 우수인재 확보에 나설 예정이다.
 
그 일환으로 지난 6월에는 서울대학교 대학원 협동과정 인공지능과정과도 연구 교류를 위한 협약을 맺은 바 있다.
 
이전글 서울대 공대, 2021학년도 1학기 공과대학 박사학위 우수논문상 시상식 개최
다음글 서울대 공대, 9월 2~3일 大토론회 성황리에 개최 - 현황을 분석하고 나아갈 방향 모색 - 공학계 리더들의 조언과 내부 토론회를 통한 의견 수렴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신청 및 IT 서비스
온라인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