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학교 공과대학
학사편입학 모집안내
* 입학지원서 접수 : 2019년 12월 9일(월) 10:00 ~ 12. 13(금) 17:00
* 면접 및 구술고사 : 2019. 12. 26(목) 이후
자세한 사항은 [알림광장-공지사항] 게시판에서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닫기

강력하게 진정합니다. 누굴 위한 도서관입니까?

작성자 : 관리자|등록일 : 07.12.12|조회수 : 5054번 읽음

 

    대다수 학생들의 면학분위기를 보호하고자 신양관 내에서 지켜야 할 식음료 반입 통제를 실시중에 근무자의 과잉대응으로 발생한 본 건에 대하여 미안하게 생각하며,

 

 다시 한번 본 식음료 통제는 대다수 학생들의 면학분위기를 보호하고자 하는 것이오니 학생 여러분의 자발적 협조를 당부합니다.



 


------ Original Message ------
Subject :강력하게 진정합니다. 누굴 위한 도서관입니까?
Posted by :정철균
Date :2007-12-11 09:42:22

도대체 누구를 위한 시설입니까?
 
대학이 다니는 학생을 위한 시설이고 대학이 학생의 것이라는 구태의연하며 말도 않되는
장광설을 늘어놓자는 것이 아닙니다. 다만 신양학술정보관이 정석규 선배님의 후학에 대한 좋은
뜻을 담아 지어진 시설이라면 학생들을 차갑게 내모는 것이 맞는지 여쭙고 싶을 따름입니다.
 
이번에 전체적인 사용 규정이 바뀌면서 혼란스러운 것들이 있었습니다만 게시물에는 분명히
1층 칸막이 안쪽과 발코니 벤치에서는 식음이 가능하다고 설명되어있었고
식음이라는 표현이 식사와 음료라는 말의 줄임인지 음료수를 '食'할 수 있다는 뜻인지 불분명하게
되어있어 무식한 저는 당연히 아침에 가져온 도시락을 먹어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만
밥한술 뜨자마자 나가라는 말에 비오는 밖으로 쫓겨났습니다.
 
인지상정이거늘 사람이 하는 일이 어찌 그렇습니까? 샌드위치는 되고 도시락은 안되는 것은 무엇이며
파는 음식은 되고 가져오는 음식은 안되는 것은 또 무엇입니까?
앞뒤도 맞지 않고 말도 되지 않는 행정과 처분에 아침부터 아주 무진장 더러운 기분입니다.
 
도대체 누구를 위한 시설인지 ... 꼭 묻고싶습니다. 
 
이전글 강력하게 진정합니다. 누굴 위한 도서관입니까?
다음글 신양학술관 사용 관련
공과대학소개
교육과정
대학생활
예약신청 및 IT 서비스
온라인 강의
소통광장
알림광장